본문 바로가기

Current Affairs, Issues

"정당한 사유없이 위탁견까지 죽여" 동물보호단체 대표

국내 최대 동물보호단체가 정당한 사유 없이 개를 안락사시킨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5일 정당한 사유 없이 개 20마리를 죽인 혐의로 동물사랑실천협회(동사실) 박모(40) 대표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수의학적 처치의 필요, 동물로 인한 사람의 생명 신체 재산의 피해 등 농림수산식품부령이 정하는 정당한 사유 없이 동물을 죽여서는 안 된다는 동물보호법 7조1항3호를 위반한 혐의다. 이 단체 박모 수의사는 당시 다른 개들이 보는 가운데 개 20마리를 죽여 같은 법 7조1항2호를 위반한 혐의로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동물보호법은 동물을 길거리 등 공개된 장소에서 죽이거나 같은 종류의 다른 동물이 보는 데서 죽여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3월 9일 경기 포천시에 있는 이 단체의 동물보호소에서 아무런 가림막 없이 다른 개들이 보는 가운데 진돗개 등 개 20마리가 안락사됐다. 또 질병에 걸린 개, 입양이 안 되는 개 등 자체 안락사 기준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주인이 있는 위탁견 2마리 등 안락사 대상이 아닌 개까지 죽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안락사를 실행한 건국대 수의대 대학원생 3명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기소유예됐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회원 3만여명, 연간 후원금만 6억원에 달하는 국내 최대 동물보호단체다. 뮤지컬 배우 출신인 박 대표는 동사실이 처음 생긴 2002년부터 동물구조에 주도적으로 나서 단체를 성장시켰고, SBS TV동물농장 등 동물 관련 TV프로그램에 자주 출연해 얼굴이 알려졌다. 2008년 1월 발효된 동물보호법 개정에도 참여했다.


경찰 조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동사실 전 임원들은 안락사 취지에도 의혹을 제기했다. 최근까지 동사실 운영협의회 운영위원으로 활동한 A씨와 B씨는 “박 대표가 ‘진돗개 크기의 개 20마리를 달라’는 건국대의 요구로 안락사를 시행했다”고 주장했다. 동사실은 유기견과 위탁견, 고양이 300여 마리를 보호하는 포천시의 보호소가 꽉 차 더 이상 수용할 수 없을 경우 일부 동물을 안락사시켜 사체를 건대 수의대에 실습용으로 기증해왔다. 그런데 지난 3월 건국대에서 먼저 사체 20구를 요구하자 박 대표가 대상도 아닌 개를 죽여 제공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박 대표가 지난해 연평도 포격 당시 고양이 3마리를 구조한 사실을 대대적으로 홍보해 후원금을 모은 후 관리 부실로 두 달 만에 모두 안락사시킨 것처럼, 보호보다는 구조를 이슈화하는 데만 관심을 쏟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박 대표는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박 대표는 이날 “다른 개들이 보지 못하게 사람들이 가리고 서서 개를 안락사시켰으며 위탁견이 포함된 건 행정상 실수였다”며 “건국대 측 요구 때문이 아니라 당시 보호소가 꽉 차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항변했다. 그는 “동사실은 전국에서 유기견 구조를 가장 많이 하는 인도적인 단체”라며 “경찰이 우리 측 주장은 듣지 않고 제3자 증언만 듣고 수사했다”고 반박했다.


한편 박 대표는 후원금 관련 업무상 횡령 혐의로도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개인적으로 개고기는 먹지 않지만 .... 글쎄 쉽지 않은 문제네. 어디까지 믿어야 하나?
아닌 게 아니라 그렇게 따진다면 돼지는 왜 먹으며 소는 왜 먹지. 일소는 가족으로 취급하고 얼마든지 눈물샘을 자극할 이야기들이 많잖아? 소는 커서 무섭나.

프랑스 얘네들은 상종하면 피곤한 애들이고 거위간이나 먹지 마라. 니네는.
2009/03/31 - [Interesting Things] - 서양인과 개고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