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처음부터 만나지 말걸

검색 :
RSS 구독 : 글 /

유시민 "민주당, 2010년에는 가상대결 먼저 요구했으면서.."

2012. 11. 24. 22:09, 글쓴이 만나지 말걸

close

 

 

 

심상정 진보정의당 후보 측 유시민 공동선대위원장은 24일 안철수 무소속 후보의 사퇴에 대해 "자연인 안철수가 조직도 없이 네트워크만 가지고 선거에 뛰어들어서 집중포화를 맞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위원장은 이날 강화도 로얄유스호스텔에서 자신의 팬클럽 <시민광장> 회원들과 만나 "안 후보의 마음 속에는 협상이 안 되면 자기가 그만둔다는 생각을 한 것 아닌가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위원장은 "민주당이 이런 식으로 무소속 후보나 작은 정당의 후보를 상대로 단일화 합의를 할 때 정립된 규칙이 아니고 그때그때 자기 후보가 이길 수 있는 규칙에만 합의를 했기 때문에 국민들이 짜증이 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지난 2010년 6.2 지방선거에서 김진표 당시 경기도지사 후보와 경선을 벌였던 자신의 경험을 회고하며 "당시 민주당은 저에게 안 후보가 이번에 문 후보 측에 제안했던 가상대결 방식을 요구했었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그런데 안캠에서 유시민하고는 가상대결 여론조사를 했으면서 왜 안 받냐고 했다더라"면서 "그쪽에서 오해한 것으로, 가상대결은 제가 하자고 한 것이 아니다. 지지하는 후보의 승리를 위해 김문후 후보를 선택해야 하는 비윤리적인 측정 도구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우겨서 가상대결을 했었다"며 "안캠에서는 제가 제안해서 민주당이 받아준 걸로 오해를 한 것 같다. 심지어 민주당에서는 제가 하자고 해서 자기들이 받은 걸로 거짓말을 했다더라. 그래놓고 이제와서 가상대결은 비윤리적이라서 못하겠다고 안 후보를 공격했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유 위원장에 따르면, 2010년 김진표 후보와의 경선이 가상대결 여론조사 50%와 공론조사 50%로 실시됐으며, 가상대결 방식을 민주당에서 요구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2012년 안 후보와의 단일화 국면에선 안 후보가 가상대결을 요구하자 강력히 반대한 바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유 위원장은 "결선투표제를 도입해야 한다. 왜 결선투표제를 도입하지 않는지 모르겠다"면서 결선투표제를 제시한 뒤 "2014년 지방선거에서도 또 이런 문제가 생길 것이다. 우리 정치가 앞길이 꽉 막혀 있다. 갈 곳이 없다"고 탄식했다.

유 위원장은 "민주당이 큰 정당으로서 지금 선거제도에서 누리고 있는 기득권을 내려놓는 그런 혁신을 해야 하는데 그것을 하려는 의사가 전혀 없다. 답답한 노릇"이라면서 "과거 열린우리당을 통해서 극복하려고 노력을 했지만 실패했다. 지금은 그것을 시도하는 사람도 없다"고 했다.

유 위원장은 "안 후보가 새정치, 정치혁신을 들고 나온 것은 매우 훌륭한 일이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문제의 핵심이 무엇인지를 안 후보가 파악을 못했다. 새정치에 대한 국민의 열망을 의원정수 축소나 중앙당 폐지 등 엉뚱한 곳에 설정을 해서 그 에너지를 낭비해 버렸다. 안타깝다"고 밝혔다.

한편 그는 "합의된 룰에 의한 경쟁이 아니라 안 후보의 독자적인 사퇴로 결과적인 단일화가 된 것"이라면서 "이게 심각한 야권의 위기상황을 야기한 것으로 저는 받아들인다. 안 후보의 사퇴로 야권에 와있던 무당파 안 후보 지지자들이 다시 무당파로, 안 후보이기 때문에 야권을 지지하기로 했던 스윙보터 5%가 박근혜 후보나 무당파로 빠질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유 위원장은 "그러면 대선은 진다. 이것을 못 막으면 진다"면서 "잘 수습해서 무당파층, 새누리당에서 안 후보 때문에 야권에 와있던 유권자들을 어떻게든 붙잡아야 한다. 이것이 문 후보의 제일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단일화가 됐다고 해서 좋아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민주당도 굉장히 당혹스러운 상황이다. 문 후보와 안 후보가 만나서 공동선대위를 어떻게 구성을 할지 합의를 해야 한다. 뭐가 어떻게 전개될지 가늠하기 어려운 위기상황이다. 이 조건 속에서 소위 진보적 정권교체에 헌신하겠다는 각오를 밝히고 대선후보를 낸 진보정의당과 심상정 후보는 어떻게 하는 것이 옳을까에 대해서 계속 의견을 모으는 과정에 있다"고 전했다.

 

 


 

 

제가 보기엔 민주당은 개혁 의지가 없는 당입니다. 늘 실망시키면서 지역에 기대고,  같잖은 전통에 기생하고 있는 당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지지자들은 그래도 덜 나쁘지 않느냐. 감싸주자. 이런 말로 나오던데..

그렇게 욕하고 코너 밀어넣을 때는 언제고 이제는 표를 달라니.

정말 염치가 있는 건가요. .......

뻔뻔한 모습을 보니 지네들이 그토록 싫어하는 정당의 모습이 보이는 듯합니다.

 

혐오스럽고 용서할 수 없습니다.

민주당이란 데를 진작에도 뽑아준 적 없고 앞으로도 뽑아줄 일은 제 인생에 없을 거 같습니다.

이번 선거엔 반드시 참여하여 민주당에 빅엿을 맥여버리겠습니다.  반드시.

문재인 후보 아니 민주당 반드시 졌으면 좋겠습니다.

 

니네가 왜 못 변하는 줄 알아?  맨날 이런 식이니까 그래.

누구의 실책을 반사이익으로 슬쩍 올라타려는 그 심보.

그게 있는 한 변할 수가 없지... 니네가 그럴 수가 없지 ㅋㅋ암..

 

맨 위로

제목 : 여자와 남자의 본능 여자는 옷을 벗을수록 시선이 집중된다. 남자는 옷을 입을수록 시선이 집중된다. 여자가 짝사랑을 하면 보고도 못본 척한다. 남자가 짝사랑을 하면 목소.....

호감 있는 사람과 카톡을 주고받다 잘못된 맞춤법에 홀딱 깬 경험이 있을 것이다. 완벽해 보이는 연인이라 생각했는데 사소한 맞춤법 실수에 괜스레(o) 괜시리(x) 실망하는 경우도.....

마음에 드는 남편 만드는 법 / 법륜스님 남편의 변화는 나를 낮추는 것부터 모든 번뇌는 자신이 일으킨 분별심 7년 전 신랑의 적극성에 끌려 결혼했습니다. 결혼한 날부터 남편은.....

이수의 '나는 가수다-시즌3' 강제 하차에 대한 뮤직앤뉴 공식 입장 MBC 측에서 일방적으로 보도한 엠씨더맥스 메인 보컬 이수의 '나는 가수다 시즌3(이하 나가수3)' 강제 하.....

괜찮은 사람인 듯합니다. 이런 사람 흔치 않아요....

사진 순서대로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사진은 카메라가없는 옵이이로 찍어서 화질이 똥이네요.^^ 1.보호필름을 스마트폰과 자리를 맞추시고 테이프를 플립커버처럼 옆에 붙여주세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