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b and Blogging/Reviews

비누에 대한 편견을 깬 '황지수 한방 비누'

평소 겨울철만 되면 세안에 대해 유독 신경 쓰이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세안 후 바로 스킨과 로션을 바르지 않으면 하얗게 건선이 일어나고 조금 나면 벌겋게 피부가 달아올라 그 뒤에 스킨과 로션을 바르면 따갑고 피부가 뒤짚어졌었거든요.

 

특히 이런 증상은 겨울철에 기능성 비누를 사용할 때 문제가 더 심각했습니다.
한방이니 여드름성 피부라든지.... 그러한 비누를 사용할 때 깨끗하게 세안은 되는 것 같은데(기름기 제거랄까) 항상 문제가 있었습니다.
예민한 피부여서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네요.

 

이번에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황지수 한방 비누 체험해보겠다고 신청해서 이렇게 비누를 받았는데요.

 

 

 

 

 

 

 

 

 

 

 

 

처음엔 좀 놀랐습니다. 아무런 향이 느껴지질 않고...
뭔가 지방 냄새? 뭔가 기름 냄새 약간 느껴지는 그런 느낌...
그리고 뭔가 수제품 같은 느낌이 드는 비누였습니다.(역시나 확인해보니 100% 수제품 맞습니다.)

 

 

 

간혹 비누의 단점으로 지적되는 '빨리 물러짐. 그래서 오래 못 씀' 이런 현상도 아직까지는 발견되지 않았고

무엇보다 특징적이고 좋은 점은 피부에 전혀 트러블을 일으키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제품의 광고 문구처럼 정말 아토피나 예민한 피부.. 여드름성 피부 등에 적합한 비누가 아닐까 합니다.  세안 후 피부 당김이라든지 시간이 조금 지나고 건선이라든지 이러한 현상이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거든요. 물론 피부가 하루아침에 매직처럼 화사하게 변하게 되진 않습니다.^^;;

 

하지만 광고처럼 계면활성제라든지 인공향 등 아무것도 첨가되지 않아 피부가 편안한 느낌을 받았고 세안 후 촉촉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물론 노폐물 세척 성능도 굉장히 뛰어났고요.

 

 

 

 

물을 조금 뭍히고 조금 문질렀을 뿐인데 거품양도 상당해서 세안하는 기분마저 상쾌하게 해주는 기분을 받았습니다.

'황지수 한방 비누' .... 이제까지 써 온 한방 비누와는 조금 다른 느낌을 받았고 매우 순한 비누임에는 틀림없는 거 같습니다.

앞으로도 자주 사용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