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처음부터 만나지 말걸

검색 :
RSS 구독 : 글 /

누구나 한 번쯤 실수하는 ‘16가지 맞춤법’

2015. 4. 26. 12:21, 글쓴이 만나지 말걸

close

호감 있는 사람과 카톡을 주고받다 잘못된 맞춤법에 홀딱 깬 경험이 있을 것이다. 

완벽해 보이는 연인이라 생각했는데 사소한 맞춤법 실수에 괜스레(o) 괜시리(x) 실망하는 경우도 있다.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지만 한 번 저지른 실수가 돌이킬 수 없는 바보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

실수하기 쉬운 맞춤법 16가지를 소개하니 혹시 그동안 잘못 쓰지는 않았는지 되짚어보자.

1. "어떻해. 오늘 시험인데 지금 일어났어"

: 어떻해(X) 어떡해(O)

'어떻게 해'를 줄인 올바른 표현은 '어떡해'이다. 

2. "너는 문안한 스타일을 좋아하는구나"

: 문안한(X) 問安- 무난(O) 無難-


'별로 어려움이 없다'는 뜻의 '무난하다'를 잘못 쓴 것이다. '문안'은 '웃어른께 안부를 여쭙다'라는 의미다.


 

3. "빨리 낳으세요"

: 낳으세요(X) 나으세요(O)

'낳으세요'는 '순산'을 기원할 때 쓰는 '낳다'의 의미다. 병에 차도가 있길 바란다면 ''병이나 상처가 고쳐지다'라는 뜻의 '낫다', 즉 '나으세요'라고 써야 한다.

4. "진짜 어의없지 않아요?"

: 어의(X) 어이(O)

'어의'는 임금이나 왕족의 병을 치료하던 의원이다. 지금은 조선시대가 아니다. 

5. "너 그 예기 들었니?"

: 예기(X) 얘기(O)

예기는 중국 고대 유교경전이다. '이야기'의 준말인 '얘기'라고 쓰는 게 옳다. 

6. "않 되"

: 않 되(X) 안 돼(O)
안되(x) 안돼(x) 안 돼(o)

가장 많은 사람들이 헷갈려 하는 단어다.  

이 경우엔 부정하는 뜻의 부사인 '아니'를 줄인 말 '안'이라고 써야 한다. '않-'은 '-고', '-다' 등의 어미와 붙어 서술할 때 쓰인다.

via 온라인 커뮤니티 


7. "진짜 오랫만이다"

: 오랫만(X) 오랜만(O)

얼핏 봤을 때 뭐가 잘못됐는지 알아차리기 어려운 실수다. '오래간만'의 준말인 '오랜만'이라고 쓰는 게 맞다.

8. "꼭 그 일 잘되길 바래~"

: 바래(X) 바라(O)

'내일 만나'를 '내일 만내'라고 하지 않듯 '바라-'에 연결어미인 '-아'가 결합하면 'ㅏ'가 탈락해 '바래'가 아닌 '바라'가 된다.

9. "너 그럴려고 친구들이랑 놀러 갔니?"


: 그럴려고(X) 그러려고(O)

'그럴려고'가 뭔가 입에 더 쫀득하게 잘 달라붙겠지만 '그러려고'가 맞는 표현이라는 것을 알아두자. 

 

10. "거기도 금새 바뀌었더라"

: 금새(X) 금세(O)

'금새'는 물건의 값이나 물건이 비싸고 싼 정도를 일컫는 말로 '지금 바로', '어느새'란 표현을 쓰고 싶다면 '금시에'의 준말 '금세'를 써야 한다. 


11. "우리 사귄 지 몇 일인지 알아?"

: 몇 일(X) 며칠(O)

국립 국어원에 따르면 국어에서 '몇 일'이라 쓰는 경우가 없으며 항상 '며칠'로 적는다.

'몇째 되는 날'인지를 쓰고 싶다면 '며칠'이라는 표현을 쓰면 된다.



12. "이제야 본색을 들어내는거니?"


: 들어내(X) 드러내(O)

'들어내다'는 물건을 들어서 밖으로 옮기거나 사람을 있는 자리에서 쫓아낸다는 표현이다. 이 경우 '드러내다'라고 써야 옳다. 


 

13. "연락 기다릴께요" ★★★★★ 가장 많이 틀리는 맞춤법


: 기다릴께(X) 기다릴게(O)

'다녀올까?'처럼 의문문인 경우를 제외하곤 외에 모든말엔 'ㄲ' 대신 'ㄱ'으로 '-게'라고 쓰면 된다.  

14. "구지 그렇게 해야 하나 싶네요"

: 구지(X) 굳이(O)

'굳이'를 발음 되는 대로 쓴 잘못된 표현이다. '구지'는 '도랑과 못'을 아울러 이르는 말이다. 

'고집부린다', '구태여'라는 의미의 말을 쓰고 싶다면 '구지'가 아닌 '굳이'라고 쓰는 것이 맞다. 


 
15. "왠일로 먼저 연락하셨어요?" ★★★★ 

: 왠일(X) 웬일(O)  **왠은 왠지라는 걸로밖에 안 쓴다고 알아두면 된다.

'어찌 된', '어떠한 영문인지'를 물을 땐 '의외의 뜻'이라는 의미의 '웬'을 쓰는 게 맞다. 

'왠'은 '왜인-'의 준말로 '왜 그런지 모르게, 뚜렷한 이유 없이'라는 뜻을 표현할 때인 '왠지'에 쓰면 된다.


16. "그럼 내일 뵈요~!"

: 뵈요(X) 봬요(O)

기본형은 '뵈다'이나 '-요'와 함께 쓸 땐 '뵈-'에 '-어요'가 결합하기 때문에 '뵈어요'의 줄임말인 '봬요'라고 써야 한다. 


맨 위로

제목 : 여자와 남자의 본능 여자는 옷을 벗을수록 시선이 집중된다. 남자는 옷을 입을수록 시선이 집중된다. 여자가 짝사랑을 하면 보고도 못본 척한다. 남자가 짝사랑을 하면 목소.....

호감 있는 사람과 카톡을 주고받다 잘못된 맞춤법에 홀딱 깬 경험이 있을 것이다. 완벽해 보이는 연인이라 생각했는데 사소한 맞춤법 실수에 괜스레(o) 괜시리(x) 실망하는 경우도.....

마음에 드는 남편 만드는 법 / 법륜스님 남편의 변화는 나를 낮추는 것부터 모든 번뇌는 자신이 일으킨 분별심 7년 전 신랑의 적극성에 끌려 결혼했습니다. 결혼한 날부터 남편은.....

이수의 '나는 가수다-시즌3' 강제 하차에 대한 뮤직앤뉴 공식 입장 MBC 측에서 일방적으로 보도한 엠씨더맥스 메인 보컬 이수의 '나는 가수다 시즌3(이하 나가수3)' 강제 하.....

괜찮은 사람인 듯합니다. 이런 사람 흔치 않아요....

사진 순서대로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사진은 카메라가없는 옵이이로 찍어서 화질이 똥이네요.^^ 1.보호필름을 스마트폰과 자리를 맞추시고 테이프를 플립커버처럼 옆에 붙여주세요. 2.....